default_setNet1_2

전쟁 속에서 신앙의 길을 고민, 실현하다

기사승인 [1720호] 2020.06.18  20:34:26

공유
default_news_ad1

- 엔도 슈사쿠의 장편소설-전쟁 앞둔 청년의 고민, 대신 죽은 신부의 죽음이 말하는 것은?

아침부터 가슴속에서 울컥울컥 올라왔다. … 괴로움은 다른 데 있었다. 전쟁에 나가서 사람을 죽이지 않으면 안 되는 현실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 이것이 문제였다. 하나는 그리스도교 신자로서, 다른 하나는 문학과 시를 배워온 인간으로서. 그런데 전쟁에 답을 줘야 하고 목소리를 내야 하는 교회는 침묵하고 있었다.

   
▲ <전쟁과 사랑> 사치코 이야기엔도 슈사쿠 지음/
김승철 옮김/바오로딸

성경의 가르침을 현실에서 풀어내려고 할 때 고개를 갸우뚱하게 되는 부분들이 적지 않다. 이 소설의 주인공 사치코와 동시대를 살고 있는 주변 인물들의 고민, 그 속에서 보여지는 진정한 사랑의 길을 만나게 마주하게 된다.

제2차 세계대전이 배경이 된 소설로 나가사키에서 전쟁의 비극을 경험하는 사치코와 슈헤이 이야기를 중심으로 아우슈비츠에서 다른 수인을 대신해 목숨을 바친 콜베 신부의 이야기가 번갈아 나오는 형식으로 전개된다.

이 소설은 극한 상황에 몰린 전쟁에도 사랑이 어떻게 존재할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 사치코는 전쟁 중에서도 자신이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 사랑을 실천한다. 자신이 사랑하는 슈헤이가 전쟁에서 죽지 않기를 매일 기도하고, 함께 일하는 동료의 밥을 챙긴다. 또한 교회를 탄압하는 경찰에게는 현명한 답변으로 저항한다.

한편 징집을 앞둔 슈헤이는 교회의 가르침과 위배되는 상황에서 고민한다.

“아침부터 가슴속에서 울컥울컥 올라왔다.…괴로움은 다른 데 있었다. 전쟁에 나가서 사람을 죽이지 않으면 안 되는 현실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 이것이 문제였다. 하나는 그리스도교 신자로서, 다른 하나는 문학과 시를 배워온 인간으로서.”

슈헤이는 교회에서 오랫동안 배워온 것과 전쟁은 모순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더욱이 소설이나 시를 알게 된 그는 한 사람이, 알지 못하는 다른 사람을 죽이는 것을 긍정하는 세상이 올바르지 않다고 생각했다. 누군가를 죽인다는 것, 그것은 한 사람의 생명을 빼앗는 것뿐만 아니라 그 사람의 인생 전체를, 삶과 과거를, 그 남자를 사랑하는 사람에게서 전부를 빼앗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이런 문제, 전쟁에 답을 줘야 하고 목소리를 내야 하는 교회는 침묵하고 있었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은 그리스도인들을 적국 종교, 곧 적국의 종교를 믿는 비국민(非國民)이라 부르면서 감시와 모멸의 눈초리로 보고 있었다.

슈헤이는 자신이 얼마나 겁쟁이인지 잘 알고 있어서 아마 일본 교회처럼 사회의 통념과 타협하고 군대에 갈 것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그러면서 그 길로 가지 않으려면 ‘집게손가락이 없는 놈은 총을 쏘지 못해’라는 어느 교관의 말대로 손가락을 자르려는 시도도 해보지만 하지 못한다.

이 소설은 가톨릭 신자들이 대부분이다. 슈헤이도 마찬가지였다. 그러나 고뇌하는 그의 눈에 조그만 교회(기독교)가 들어왔고, 출입문이 열려 있는 것을 보고 들어갔다. 설교대 옆에 ‘하나님은 사랑이시다’라고 써있는 것을 보고 슈헤이는 견딜 수 없이 화가 났다. 모순이라고 생각하며 벌떡 일어나가려 했다.

그때 만난 그 교회 목회자와 대화하면서 ‘사랑이신 하느님은 사람들이 서로 미워하고 서로 죽이는 전쟁을 인정하시는 건가요?’ ‘왜 그리스도교가 전쟁을 인정하는지 잘 모르겠습니다’라는 고민을 털어놓는다. 그 목회자는 말한다. ‘전쟁은 하느님이 하시는 일이 아닙니다’라고.

슈헤이는 ‘전장에서 사람을 죽이지 않으면 안 될 경우 살인을 해도 괜찮냐고 묻는다는 목사님은 뭐라고 대답하시겠는지요?“

그 목회자는 말한다.

‘일본의 그리스도교 신자 한 사람 한 사람에게 사람을 죽이는 것은 하느님의 가르침에 어긋난다고 말할 수 있는 용기가 있다면... 하지만 나한텐 그럴 용기가 없군요. 죄송하지만... 용서해 주시오.’

슈헤이는 ‘정말 고맙다’는 말을, 목사는 ‘학생, 부디 살아 돌아와 달라’는 말을 당부를 한다.

슈헤이는 결국 징집되어 군복무를 하다 출격하기 전 편지 한통을 써서 사치코에게 보낸다. 그 속에 또 한 통의 편지를 써서 2년 전 만났던 그 목회자(다카기 목사)에게 보낸다. 자신의 고민이 무엇이었는지 구체적으로 적으면서 교회의 무책임성 등을 말한다. 그러면서 ‘그날 밤 괴로운 얼굴을 하셨던 목사님이 떠올랐다, 목사님은 정직하게 잘 모르겠다고 말씀하셨다. 그때 목사님의 얼굴은 정말 괴로워보였다’며 감사하다고 말했다.

사람을 죽이지 않으면 안 될 처지에 놓은 사람들에게 그 사실을 어떻게 납득해야 좋을지 누구도 진실하게 말해주지 않았다고 슈헤이는 담담히 말하면서 다카기 목사에게 감사의 말을 한다. 

또 한 사람의 인물, 나가사키에서 선교활동 하다가 고향 폴란드로 돌아간 뒤 아우슈비츠로 끌려간 콜베 신부 이야기가 사치코의 슈헤이 얘기와 번갈아가면서 펼쳐진다. ‘친구를 위하여 목숨을 내놓는 것보다 더 큰 사랑은 없다’는 성경 말씀을 그 잔인한 시간 속에서도 말한다.

그러나 함께 처절함 속에 있는 다른 수인들은 ‘하느님의 사랑’을 얘기하는 콜베 신부를 비웃는다. 그런데 진짜로 다른 사람을 대신해서 자신의 목숨을 내어준 콜베 신부를 보면서 그들은 아! 하느님, 신앙, 사랑이란 것이 과연 존재하고 있고 그것이 얼마나 고귀한 것인지를 느끼게 된다.

세월은 많이 흘렀지만, 인간이 가져야 할 질문과 고민이 무엇인지 새삼 느끼게 해준다. 호국보훈의 달인 6월, 동족상잔의 전쟁을 겪은 우리이고 여전히 그 비극 속에 살고 있는데, 오늘 우리는 과연 어떤 고민을 하고 있을까? 교회는 어떤 해답을 주고 있는 것일까?

양승록 기자 dsr123@daum.net

<저작권자 © 들소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