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카이캄, 코로나 위협 속 목사고시 순조롭게 실시

기사승인 [1716호] 2020.02.20  11:26:59

공유
default_news_ad1

- 173명 응시-열 감지기, 체온 체크 등 철저한 검역 관리

   
 
   
▲ 한국독립교회선교단체연합회는 필기시험과 인서심리검사가 열린 2월 10일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비해 열감지기, 철저한 방역 등을 실시했다.

(사)한국독립교회선교단체연합회(연합회장 송용필 목사, 이하 카이캄) 제41회 목사고시가 본격 시작됐다.

카이캄은 서류전형을 통과한 180명을 대상으로 2월 10일 서울 양재동 횃불트리니티신학대학원대학교 강의동에서 필기시험과 인성심리검사를 실시했다. 이날 180명 중 173명이 응시한 가운데 오전에는 필기고사, 오후에는 인성심리검사로 진행됐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위협이 온 사회를 뒤덮은 가운데 치러진 이번 목사고시였지만 카이캄은 철저한 검역 관리로 대비해서인지 높은 참석률을 보였다.

카이캄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를 대비해 오전 7시부터 시험이 진행될 6개 강의실에 방역을 실시했으며, 2층 입구에 열감지기를 설치하고 체온을 체크하는 등 철저히 출입을 통제했다. 더욱이 간호사까지 상시 대기시켜 문제가 발생되면 정밀진단을 받도록 했다.

횃불트리니티신학대학원대학교 입구와 각 층별 안내데스크, 강의실 입구마다 손소독제를 비치해 응시자들이 수시로 사용할 수 있도록 했으며, 전원에게 마스크를 배포해 착용시키고, 시험을 볼 때에도 마스크를 쓸 것을 권장했다.

인생에 있어 가장 중요한 일 중 하나인 목사안수를 위한 목사고시인 만큼 연기되지 않고 치러졌으나 카이캄은 철저한 방역과 검역관리로 우려를 불식시켰다.

카이캄측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목사고시에 불참하는 인원이 있을 것이라는 우려와는 달리 개인 건강문제와 지각 등 일반적인 사유 외에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염려로 시험에 응시하지 않은 사람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인생에서 너무 중요한 시험이니만큼 응시자들의 안전을 위해 만전을 기했다”고 밝혔다.

필기시험을 치룬 한 응시자는 “목사고시를 보러 간다고 하니까 주변에서 괜찮겠냐고 묻는 사람도 있었지만 부르심에 순종한 길이기에 하나님께 모든 염려를 맡기고 왔다”면서 “카이캄에서 과하다 싶을 정도로 사전 방역과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비치 등 준비를 잘 해주셔서 편안한 마음으로 시험에 응할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표하기도 했다.

이날 응시자들은 카이캄의 안내에 따라 순응하면서 오전8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비 오리엔테이션에 참석했으며, 신분증을 제시하고 수험표를 받아 패용한 뒤 배정된 강의실에 입실해 시험에 임했다. 시험을 마친 뒤 퇴실할 때에도 바이러스 확산에 대비해 문제지와 답지를 준비된 박스에 놓고 퇴실하도록 했다.

이번 필기고사와 인성심리검사를 통과한 이들은 17일 합격자 명단이 발표되면 3월 9일 면접고사를 거쳐 3월 18일 최종 안수대상자가 확정된다. 목사고시의 마지막 절차인 목사안수자 연수교육은 3월 30~4월 1일 진행되며, 4월 20일 제41회 목사안수식에서 안수를 받게 된다.

양승록 기자 dsr123@daum.net

<저작권자 © 들소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