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광훈’ 현상에 일반인도 찬반 뚜렷한 입장

기사승인 [1715호] 2020.02.05  15:43:26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국교회탐구센터-신천지, 목회자 성범죄, 명성교회, 동성애 등 지난해 5대 이슈 발표

   
▲ 2019년 한국교회 주요 5대 이슈

2019년 한국교회 주요 5대 이슈가 과연 무엇이었을까. 빅데이터로 온라인 여론을 분석한 결과 신천지, 전광훈, 목회자 성범죄, 명성교회, 동성애로 밝혀졌다. 이 중에서 단순 버즈량(특정 주제의 웹상 확산지표)만 보면 ‘신천지’가 가장 많았으나, 관심도는 ‘목회자 성범죄’가, 참여도는 ‘전광훈’이 가장 높은 주목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교회탐구센터(이하 탐구센터)는 2019년 기독교에 대한 여론이 온라인상에서 어떻게 형성이 되었는지 살펴보기 위해 기독교 관련 정보 전문기관인 ‘목회데이터연구소’와 온라인 빅데이터 분석 전문 업체인 ‘골든 플래닛’에 의뢰하여 2019년 한국교회 온라인 여론 분석을 실시, 1월 30일에 발표했다.

탐구센터는 2019년 1~11월까지 네이버 뉴스와 네이버 카페에 게시된 본문 및 댓글을 대상으로 ‘기독교’, ‘교회’, ‘목사’라는 키워드를 부여하여 데이터를 수집했다.

일반인들의 관심도를 볼 수 있는 본문 수 대비 조회 수 분석에서는 ‘목회자 성범죄’가 49.1%로 1위, ‘명성교회 세습’이 46.8%로 큰 차이가 없는 2위로 나타났다. 그에 비해 ‘신천지’와 ‘전광훈’은 각각 5위, 4위를 차지했다. 이것은 소수의 관심자들에겐 ‘신천지’, ‘전광훈’ 등이 중요한 이슈일 수 있으나 보다 많은 대중들에겐 ‘목회자 성범죄’와 ‘명성교회 세습’이 훨씬 더 중요한 이슈로 나타났다.

일반인들의 참여도를 볼 수 있는 본문 수 대비 댓글 수 분석에서는 ‘전광훈’이 32.1%로 압도적인 1위로 나타났다. 다른 정치적인 이슈와 마찬가지로 ‘전광훈’ 현상에 대해서도 일반인들은 찬반에 대해 뚜렷한 입장을 가지고 있으며 그에 대해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신천지의 반대 글이 급증하는 시기는 ‘사이비 신천지’라는 네이버 카페를 중심으로 데이터가 확산되며 신천지 포교 방법을 폭로하는 내용이 7월 급증했다. 긍정 글은 반대 글(40%)에 비해 10,385건에 달했다.

두 번째 이슈인 전광훈 목사에 대해서는 6월 전에는 200건 이하의 글로 온라인에서 주목받지 못했는데, ‘문재인 하야’ 발언 이후 본문 수가 1,496건까지 올라 큰 주목을 받았고, 10월에는 조국 전 법무부장관 규탄 집회를 통해 470건으로 증가하면서 확산됐다.

세 번째 이슈인 ‘목회자 성범죄’는 정명석 95건, 이재록 36건으로 나타났고, 성범죄에 대한 부정적 언급은 목회자 개인의 범죄를 넘어서 이를 묵인하는 기독교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로 이어졌다.

‘명성교회 세습’ 주제는 9월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총회에서 명성교회 세습을 용인하는 결정을 내리자 527건까지 데이터가 급증했고, 댓글 내용은 대부분 한국교회에 대한 비판이었다. 댓글 중에는 “1,204명 중 920명 찬성…확실히 신은 없다”, “하나님 나라는 파괴하고 명성왕국을 건설했군. 창피하고 부끄럽다”는 내용들이 있었다.

‘동성애’ 주제에는 5~6월 서울문화퀴어축제를 계기로 510건까지 증가했고, 동성애를 비판하는 것이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판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았다. 결국 동성애 관련 반대 여론이 자유한국당 지지, 황교안 지지, 전광훈 지지로 자연스럽게 흐르는 경우가 있어 ‘기독교’ 자체에 대한 옹호보다는 정치적 의도로 이용될 가능성이 있다고 탐구센터는 분석했다.

양승록 기자 dsr123@daum.net

<저작권자 © 들소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