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행복한 죽음

기사승인 [1713호] 2020.01.02  17:06:23

공유
default_news_ad1

- 새해 초대시

   
* 스페인 예사에 있는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성인의 생가에 가면 웃는 예수상이 있다.

 
  괴로움에 숨 헐떡거렸으리라
  피 흘리며 울부짖었으리라
  오만상을 찌푸리고 눈물 흘리다
  하늘 우러러보며
  “엘리 엘리 레마 사박다니?” 

  누가 만든 조각상*인가
  만면에 웃음 가득
  뭐가 좋아서 뭐가 행복해서
  웃는 것일까
  불행의 신이 아니라 행복의 신이어서?
  슬픔의 신이 아니라 기쁨의 신이어서?
  체념의 신이 아니라 소망의 신이어서?

  예수상은 다 울고 있거나 찡그리고 있는데
  죽는 것이 행복하다고 웃는 사람은 없는데
  그대 웃고 있다
  나 죽음으로써 다 이루었다고

 

   
 

이승하 시인

1984년 중앙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 1989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소설 당선. 시집 <욥의 슬픔을 아시나요>, <나무 앞에서의 기도>, <아픔이 너를 꽃피웠다> <생애를 낭송하다> 등. 시선집 <공포와 전율의 나날>, 소설집 <길 위에서의 죽음>. 평전 <마지막 선비 최익현>으로 경기문학대상 수상.

 

이승하 dsr123@daum.net

<저작권자 © 들소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