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광훈 목사 발언 거두고 근신하라”

기사승인 [1712호] 2019.12.18  14:02:28

공유
default_news_ad1

- 한복협 촌평-‘하나님 까불면 나한테 죽어’ 발언 입장

ad27

한국복음주의협의회(회장 이정익 목사, 신학위원장 김영한 교수, 이하 한복협)는 12월 11일 ‘전광훈 목사의 물의 빚은 발언 규탄’ 촌평을 발표했다.

한복협은 이 촌평에서 “지난 10월 22일 서울 종로구 효자동 청와대 앞 집회에서 한 전광훈 목사의 ‘하나님 꼼짝 마. 하나님 까불면 나한테 죽어. 내가 이렇게 하나님하고 친하단 말이야, 친해’라는 발언은 하나님과의 친밀성을 과시하는 그의 발언은 신성 모독적이며 내면의 교만을 들추어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의 하나님관은 성경의 하나님에 상치된다며 △여호와여 주께서 죄악을 지켜보실진대 주여 누가 서리이까(시 130:3) △여호와를 경외함으로 섬기고 떨며 즐거워할지어다(시 2:11) △우리 하나님은 소멸하는 불이심이라(히 12:29) △하나님은 업신여김을 받지 아니하시나니(갈 6:7) △항상 복종하여 두렵고 떨림으로 너희 구원을 이루라(빌 2:12b)는 성경구절을 구체적으로 인용, 제시했다.

한복협은 “성도는 하나님을 두려워하면서 섬겨야 한다”며 “‘하나님, 까불면 나한테 죽어’라는 신성모독의 발언은 듣는 목회자들, 신자들 가운데 실망과 분노를 야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교만은 모든 죄들 중에 최악이다. 왜냐하면 하늘에서 루시퍼가 먼저 교만한 후에 나중에 마귀로 변했기 때문이다. 그의 발언은 열광주의 종교 지도자의 경박한 말로서 참다운 목회 지도자의 품격을 떨어뜨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전광훈 목사의) 이 신성모독적인 발언은 그가 시작한 자유민주화 기독교 구국운동의 품격과 진정성을 실추하고 한국 기독교의 품위를 손상시키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전광훈 목사는 발언을 거두고 사과하고 철저히 교만을 회개하고 근신하고 낮아지기 바란다”고 강하게 촉구했다.

양승록 기자 dsr123@daum.net

<저작권자 © 들소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