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2020년, 한반도 평화 위한 ‘희년’”

기사승인 [1711호] 2019.11.27  08:18:27

공유
default_news_ad1

- 교회협 68회 정기총회-신임회장에 기감 윤보환 목사

   
▲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68회 정기총회가 11월 18일 정동교회에서 있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이홍정 목사, 교회협)가 한국전쟁 70주년을 맞는 2020년을 희년으로 선포하고, 동북아시아 평화구축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교회협은 11월 18일 서울 정동제일교회에서 제68회 정기총회를 열고 새 회기 사업 방향을 논의하고 교단 순번에 따라 신임회장에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장 직무대행인 윤보환 목사를 박수로 추대했다.

‘평화를 이루기까지 있는 힘을 다하여라’란 주제로 가진 이번 총회에서는 한국전쟁 70주년을 맞는 오는 2020년을 종전선언과 평화조약체결을 이루는 희년으로 삼기로 했다. 이를 위해 내년 6월 21일부터 27일까지 미국 워싱턴DC에서 ‘노근리 화해예배와 평화회의’ 등을 개최하고, 내년 7월에는 철원 DMZ에서 세계시민 한국전쟁 종전선언 및 민의 평화조약선포식을 갖기로 했다.

교회협은 창립 100주년을 맞는 2024년에 맞춰 한국기독교 사회운동사를 정리하는 사업에도 박차를 가하며, 분야별 기독교사회운동 현장 증언까지 사료화하는 작업을 진행해 <한국기독교 사회운동사> 사료집을 출간할 예정이다.

교회협은 이번 총회에서 △한국교회가 세상의 소금과 빛으로 거듭나 화해와 일치의 디딤돌이 될 것 △금권이 개입된 교회 내 선거풍토를 개선 △교회의 공공성을 무너뜨리는 교회세습 금지 △교회재정의 투명성을 확보 등의 내용이 담긴 선언문을 채택하기도 했다. 

신임 윤보환 회장은 교회와 사회 안에 존재하는 갈등을 극복하고 화해하는 일에 앞장서며, 민족의 화해와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일 등 그동안 진행돼 온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하나님의 정의를 이루며 서로 존중하는 삶을 구현하는 일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총회 현장을 방문한 WCC 총무 올라프 트베이트 목사는 특별강연을 통해 교회협의 사역을 치하하며 소비주의와 번영 신학의 기독교, 외국인 혐오증과 인종 차별주의 기독교의 모습이 아닌 창조적 협력의 모델을 제공해 달라고 주문했다.

양승록 기자 dsr123@daum.net

<저작권자 © 들소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