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오늘의 기도

기사승인 [1703호] 2019.07.31  14:35:15

공유
default_news_ad1
ad27

주의 은혜 크시도다! 아픔의 날을 살아가야 하는 이들을 위하여 예수님은 오늘도 그의 대양보다 더 드넓은 가슴을 펴고 이품으로 오거라! 아니면 육대주보다 드넓은 주여, 그 따스한 등허리를 내게 보이시며 내가 엎이기를 기다리시는 만유의 목자시여! 나의 구세주시여! 43년 차 “들소리”도 어여삐 보아주세요. “최후 4분”이면 생사(生死)가 나뉜다지요, 그때까지입니다. 주 예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편집부 기자 dsr123@daum.net

<저작권자 © 들소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